• PEO021-2

    역대 시민회관 관장

    1961~1978
    박임웅 (1961~1963) | 이남용 (1963~1972) | 기천식 (1972~1973) | 김동현 (1973~1974) | 배문환 (1974~1978)
  • peo047-1

    건축가 엄덕문

    1978
    건축가 엄덕문(1919~2012)이 설계한 세종문화회관은 한국적 스타일을 성공적으로 제시한 근대건축으로 꼽히는 그의 대표작이다. 세종문화회관 건축은 서울시가 주관한 1973년 현상설계로 채택되어 대림산업이 시공, 1974~1978년까지 5년이 걸려 완공됐다.
  • peo048-1

    조각가 김영중

    1978
    김영중(又湖 金泳仲, 1926~2005)은 1926년 전남 장성 출신으로 1948년 서울대학교 미술학부에 입학하였으나 한국전쟁기에 학업이 중단된 이후 홍익대학교에 편입하여 김환기, 윤효중에게 사사를 하였다. 김영중은 다수의 공공미술 작품을 제작했다. 1962년 서울 마포아파트의 '평화행진곡' 분수 조각을 시작으로 초상조각, 환경조각, 기념상징 조형물 등 200여 점으로 추정된다. 그의 대표 공공미술 작품은 '강감찬 장군 기마동상'(1971), 세종문화회관 건물 외관의 석부조상인 '비천상'(1977) 등이 있다.
  • PEO022-2

    역대 세종문화회관 관장

    1978~1998
    배문환 (1978~1979/1992~1993) | 이영화 (1979~1980/1981~1984) | 윤백영 (1980~1981) | 유중호 (1984~1985) | 이진호 (1985~1986) | 반충남 (1986~1987) | 허재구 (1987) | 김문종 (1987~1988) | 배병호 (1988~1989) | 윤두영 (1989~1991) | 권이긍 (1991~1992) | 김진욱 (1993) | 유천수 (1993~1995) | 이광우 (1995) | 조성두 (1995~1996) | 윤우길 (1996~1997) | 지건홍 (1997~1998)
  • peo001-1

    에드워드 히스 전 영국 수상 내한

    1978.06.29
    1978년 6월 29일 영국의 전 수상인 에드워드 히스 수상(Sir Edward Richard George Heath)이 한국을 방문해 세종문화회관의 파이프 오르간을 연주했다. 그는 친선 방문 차 서울에 왔으나, 공항에서 세종문화회관으로 직행하여 웅장한 파이프 오르간으로 ‘멘델스존 소나타 2번’을 연주해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그의 연주는 당시 예기치 않은 스케줄이었다고 한다. 히스 전 수상은 원래 음악을 좋아해 퇴임 후에도 관현악단을 지휘하기도 하고 음악 저서를 내기도 했다.
  • peo011-1

    음악평론가 이상만

    1998
    1962년 한국음악가협회 국악부 차장이었고, 1976년 발족한 음악펜클럽의 실행위원이었다. 김형주, 이유선, 박용구, 한상우와 함께 일간지 또는 월간지에 평론을 발표하였다. 1977년 박용구, 김형주, 이성삼 등과 함께 일간지를 통해 평론활동을 폈고, 1980년도 <극장예술>, <문예진흥>에 음악평을 실었다. 1995년 광복50주년 기념 학술대회 때 <전통음악의 새로운 정립을 위한 제언>을 발표했고, 1999년 맹사성의 달 기념 국악학학술대회 때 <근대 외래음악의 유입과 한국적 수용>을 발표하였다.
  • PEO023-3

    역대 세종문화회관 사장

    1999~2018
    이종덕 (1999~2002)
    김신환 (2002~2004)
    김용진 (2004~2005)
    김주성 (2005~2008)
    이청승 (2008~2009)
    박동호 (2009~2011)
    박인배 (2012~2015)
    이승엽 (2015~2018)
  • peo165-1

    주한미국상공회위소 회장 제프리 D. 존스

    1999
    제프리 존스는 1999년 당시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으로, ‘IMF 실직자지원기금’ 마련을 위해 세종문화회관에서 음악회 ‘서로 돕고 사랑하는 미래를 위하여’를 열었다. 그는 음악회를 열게 된 동기에 대해 “한국의 역사를 길지만 경제활동과 기업역사는 길지 않습니다. 경제가 발전하면서 미국기업도 많이 들어와 활동하고 있고, 우리 역시 한국에 살면서 한국의 사회문제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IMF 이후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음악회를 열면 좋겠다 하여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라고 말했다.
  • peo031-1

    후원회장 박용성

    2001
    문화산업적 생산과 판매라는 제도적 유형의 출현에 상당 부분 기여해온 세종문화회관에는 후원회가 있다. 초대회장인 박용성은 문화예술도 창조적인 기술혁신 없이는 자생적 원천이 불가능하며 공동자산으로 사회적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후원회 같은 메세나 운동이 확산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 peo168-1
    peo168-2

    공연 예술 HO-PO

    2001
    세종문화회관은 사회봉사활동의 저변확대와 공연 예술 HO-PO의 활성화를 위해 유명 인사들을 초청해 하루 동안 공연장에서 명예 하우스 매니저로 관객들에게 봉사하는 HO-PO 매니저 제도를 도입했다. 이는 국내 최초로 시행된 제도로서 배우 최불암, 고두심 등이 함께 했다.
  • peo015-1

    장충식 이사장

    2003
    세종문화회관 이사장인 장충식은 단국대학교 설립자 중 한 사람인 장형의 아들이다. 범은재단 이사장과 단국대학교 명예 학원장으로 대학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학자로서 학계와 체육계를 비롯, 국제 문화교류사업 등에 오랫동안 헌신해온 장충식은 2003년 2월, 자전적 대하소설 <그래도 강물은 흐른다>를 출간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peo016-1

    강석흥 회장 (1세대 예술행정가)

    2003
    강석흥 회장은 세종문화회관 공연기획관과 FACP(아시아 문화예술진흥연맹) 회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한국공연예술매니지먼트협회 회장으로 재직한 바 있다. KBS 전문위원, AAPRO(아시아 태평양지역 오케스트라연맹) 부회장, 한국문화경제학회 이사 등 국내를 비롯하여 아시아의 순수공연예술 활성화에 왕성한 활동력을 보였다.
메뉴닫기